김부영의 時事詩 평론
글쓴이  (Guest) 등록일 2013년 05월 23일 (11시 15분) 조회수 2,432

        김부영의 시사시

 

                                                                                문학 평론가 이찬

 

                             

                         [감상시사시 - 김부영의 <모둠회> <담배의 기억>  

              
모둠회를 시켜놓고 
              
보니 무난한 주문이다

              
무채 위에 저며 얹은 각종 회와
 
              
특별히 조개탕과 매운탕도 준다지 않는가

              
돌아가면서 회장 맡는 친목회라  감투
 
              
 터에 아는  팔아준다고  마당에
 
              
서비스  접시라도  올려 능력 보이겠다고
 
              
회장은  앉지도 않고  먹을  없이
 
              
왔다리갔다리하며 어느 놈이 광어인지 농어인지
 
              
가려내어 간장 와사비 초고추장 풀지만
 
              
고개만 끄덕일  이름에는 별반 관심들이 없다

              
그저 맛만 있어주면 그만인 것이다


                                 
김부영<모둠회전문

                   
               
 키스처럼 
               
 담배도 기억이 있는 

               
일곱 살이던 겨울이었을 것이다
.
               
쓰레기장에 모여 불장난하며
 
               
양담배 굵은 놈을 주워 돌아가며 빨았다
.
               
모두 피웠으니 비밀은 지켜졌다
.
               
스무 살 이후담배 30
 
               
 불빛 연기 모았으면 별도 되고
 
               
구름도   되었을 
 .
               
이제 죄지은  겁이 

               
끊어도 보는 것이다

                                   <
담배의 기억전문
  
김부영시인은 신문기사에서 시의 소재와 영감을 얻어 시를 쓰는 시사시인
(
時事詩人)이다.  그런데 위에 있는  편의 시를 읽어보면 시사시(時事詩또는 
시사시인(時事詩人)이라는 말이 시의 결과보다는 시를 짓는 방법을 놓고 붙인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모둠회> <담배의 기억>만을 놓고    편의 시를 통해  시의 
배후에 있는 시사적인 내용을 유추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모둠

>에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공직(公職) 호남편중인사 시정” 이라는 신문
기사의 제목을 곁들였을 그리고 <담배의 기억>에다 담배와 관련된 신문
기사를 곁들였을 우리는 비로소   편의 시가 시사적인 사안과 연관성
 지닌 시라는 것을   있게 된다.
 그러나 우리는 시사시(時事詩또는 시사시인(時事詩人)이라는 말의 암시에 
걸려들어 그의 시를 반드시 시사적인 것과  관련시켜 읽어야   필요는 없다

그의 시가 아무리 중대한 시사적 사안을 배경으로 삼고 있다고 할지라도 그의
 
시를 그냥  편의 서정시로 읽어도 얼마든지 좋다.  사실은 바로  점이 그의
 
시가 지니고 있는 장점이다만일 그의 시가 어떤 사회적정치적 사안에 대해
 
곧바로 <비평문>이나 <선언문> 된다면,  그것은 장점이 되기는 커녕 오히려
 
그와는 정반대로 그의 시가 지니고 있는 커다란 문제점이  것이며 치명적인
 
단점이  수밖에 없을 것이다.  

  한편그의 시를 시사시(時事詩)라고 말했을 우리는 그의 시가 사회의 
대중적공식적지배적 담론을 희화화하며 풍자하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수도 있고 풍자시에 대한 전통적인 기대감을 갖게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의 작품 중에는 사회적 담론을 희화화한 풍자시가 많이 있다예를 들어
<
행복한 나라> 이회창 대통령후보의 아들인 이정연씨의 병역비리를 풍자
 시다.

              " 
제가 법을 따지는 공직에 매이다 보니 
                
 점의 티끌없다 함은 법적인 논리였으며
 
                
어떻게 해서든 자식의 몸무게를 늘려서
 
                
다른 부모의 자식들처럼 조국을 지키는 일에
 
                
참여시키지 못한 소심한 父情이 중대한 잘못임을
 
                
인정하며  나라의 대통령이 되려면 도덕적으로
 
                
얼마나 위대하여야 하는 지를 깊이 깨달았습니다
." 
                
라고 말할  있는 용기를 가진다면
....... 
                
 편의 주장이 비록 진실이라 할지라도
 
                
우리는 진정 행복한 나라를 꿈꿀  있으련만

                            
                                                     <행복한 나라전문
 
   그러나 그의 시가 시사시이든 풍자시이든  이상으로 중요한 문제는 그의 
시가 시의 일반적인 성격과 보편적인 기준을 가지고 평가했을  얼마 만큼의
 
예술적 성취를 이루고 있는가 하는 점일 것이다그의 시를 시사성과 풍자성에

 초점을 맞추어 읽는다면 그것은 시인과 그의 시를 아주 좁은 구석으로 몰아
가는 일이  뿐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의 <배고파 못살겠다> 읽으며  
시로 인해 촉발된  기억 속을 한참 동안 헤엄쳐 다닐  있었으며 그것은 다른
 
서정시들이 제공해 주었던 것과  같은 가상의 경험이었다.. 

                 
                 죽기 전에 살길 찾자던 
                 
 후보를 우리는 좋아했다

                 
그가 낙선할 것이라는 것은
 
                 
조무래기들의 작은 눈에도 보였다

                 
그는 돈이 없어 보였다

                 
어른들은 낮에는 막걸리를 얻어
 
                 
마시고  밤중에는 쌀을 받았다

                 
못받은 사람들은 가서 항의하기도 했다

                 우리들은 모여서 어른들에게 
                 
얻어들은 이야기를 풀었다

                 
나는 기호 1번이  거라고 했다

                 
어머니가 말씀하셨다
.
                 
아버지가 2번을 찍을 테니까
 
                 1
번이 된다고 했다

                 
아버지는  그런 쪽에 서신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고무신도 쌀도 없었다


                                           <
배고파 못살겠다전문
 
  나는 <배고파 못살겠다>  "대선관련 돈봉투 수수 주부 등 13 적발 조사"
라는 신문기사와 관련된 시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나는  시를 읽으며 나의
 
 과거 속에 자리잡고 있는  자신의 낡은 기억과 경험들을 마음 속에 불러왔다

그것은 김부영 시인의 시가 단순히 시사시라는 점에서 이룬 결과가 아니라 그의
 
 자체가 가지고 있는 강한 정서환기력과 충전력에 의해서 이루어진 것이었다

  시가 종종 요리에 비유되는 것은 요리의 재료보다는 그것을 요리한 사람의
솜씨에 의해서 맛의 좋고 나쁨이 결정된다는  때문일 것이다.  김부영 시인은
매우 낯익은 재료들을 가지고 요리를 했지만 그의 뛰어난 요리솜씨로 인해 나는
시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있었다.

                                                                        <평론가  이찬 >

Windows NT 5.1 (MSIE 8.0)      IP : 221.165.124.16

No.
제 목 
등록인 
조회 
등록일 
46 마오(毛)두부에 대하여 두부연구소 3,598  2015.03.13 
45 두부의 유래 (흑룡강신문 칼럼) 두부연구소 3,839  2015.03.13 
김부영의 時事詩 평론 2,433  2013.05.23 
43 김부영의 두부칼럼 16 (며느리 두부) 두부연구소 3,928  2013.01.24 
42 김부영의 두부칼럼 15 (두부찌꺼기) 두부연구소 15,892  2008.05.23 
41 김부영의 두부칼럼 14 (광우병,조류독감) 두부연구소 5,905  2008.05.07 
40 김부영의 두부칼럼 13 (두부 댓글) 두부연구소 6,052  2008.02.25 
39 김부영의 두부칼럼 12 (북한의 두부) 두부연구소 6,905  2007.07.29 
38 김부영의 시 - 두부노래 두부연구소 5,980  2007.05.21 
37 칠보시 (일곱 걸음에 지은 시) 두부연구소 4,887  2007.05.20 
36 두부속담 두부연구소 1,895  2007.05.20 
35 김부영의 시 - 순두부를 먹으며 두부연구소 1,957  2007.05.20 
34 김부영의 시 - 순두부를 먹으며 복여해 249  2014.06.20 
33 김부영의 시 - 두부 두부연구소 1,223  2007.05.20 
32 김부영의 두부칼럼 11 (추두부 이야기) 두부연구소 2,474  2007.05.08 
1234
이름(ID) 제목 내용

 
 
  주소 : 우 407-784 ㅣ 인천광역시 계양구 계산새로 71 하이베라스빌딩 C동 410호
전화 : 032) 544-4007,010-6360-1582 실험실 : 032-555-7555 FAX : 032-555-5009
E-Mail: dubulab@naver.com

사업번호 122-09-26884 ㅣ Copyright ⓒ 한국두부연구소 All rights reserved.